sGen Global 2013 부스트 세션에서 진행된 비즈니스 모델링 워크샵 소식입니다

삼성 SDS의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전인 "sGen Global"에서 최종 선발된 13팀의 멋진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사업모델의 관점에서 한단계 발전시키는 '부스트 세션'에 이그나잇스파크는 2013년 5월 6일부터 1주일간 참여하여 각 팀의 비즈니스 모델 진단과 개발을 위한 강연과 워크샵을 진행하였습니다.

5월 6일 참가팀이 제출한 비즈니스 계획서 발표를 시작으로, "비즈니스 모델링의 이해"강연, 1주일간 진행될 비즈니스 분석, 진단 및 계획수립을 도와줄 프레임워크인 이그나잇스파크의 "SOLA, FastTrack, BMKSIT" 툴킷들을 중심으로 소개하였습니다. 첫날에는 참여팀 개별적으로 자신들의 제안 아이디어에 대해서 비즈니스 관점에서 가장 큰 그림을 그려보는 "SOLA, 그림으로 그려보는 비즈니스 모델링" 워크샵을 통해 비즈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자신의 회사를 중심으로 비즈니스가 다른 이해관계자들과 연계되고 진행되는지 이해해보는 시간을 가져보왔습니다.

2일차부터는 본격적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는 과정으로 진행되었습니다. "FastTrack, 비즈니스 촉진을 돕는 생각정리 툴킷"을 활용하여 비즈니스의 가치부터 고객, 기능, 상품정의, 매출/비용등을 각팀별 개별 멘토링을 진행하면서 구체화하였습니다. 몇몇 팀들의 경우, 제안된 아이디어를 크게 발전시키는 계기가되었으며, 다른 팀들의 경우 부족한 비즈니스 특장점 및 차별화포인트를 발굴하는데 멘토링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중간에 진행된 "린 스타트업의 이해"에 대한 강연은 많은 호응을 받았습니다.

초기 창업가들에게 비즈니스 실행을 구체적으로 어떻게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가이드 역할이 되었다는 호응이 많았으며, 지금 진행하는 비즈니스에서도 조금씩 적용해보고 싶다는 열정넘치는 스타트업들도 있었습니다.

비즈니스 모델 수립과 정리를 위한 첫번째 한 주를 마무리하면서 시간과는 달리 훌륭한 비즈니스 계획을 만들고 멋지게 발표한 팀들의 모습에 한 주 동안 진행된 저녁 3시간의 연속된 강의와 워크샵진행에 대한 피로도 날려버릴 흐뭇했답니다.

아이디어가 발전되지 못하거나 차별화에 고심하는 팀들과 치열하게 논의하고 그 방향성을 잡아가는 일이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그런 과정속에서 스스로 해결할 비즈니스 문제를 명확히 설정하고 진지하게 해결해나가는 모습이야말로 창업가들을 돕는 일이, 그리고 그들과 함께하는 일이 멘토로서 워크샵 운영과 진행자로서 그 어떤 일보다 가치가 크다는 생각을 워크샵을 마치면서 항상 하게되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 4주간의 후속과정을 통해서 시장성과 수익성을 갖춘 경쟁력있는 서비스/제품으로 좀더 초점을 맞출 것을 기대하며, 참여팀들의 건승을 기원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