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에코노베이션에서 "자기발견"을 주제로 워크샵 개최

창업 이전에 창업가로서 더 나가서 한 개인으로서 스스로의 꿈과 희망, 그리고 열정과 신념을 확인하는 시간은 창업가 이전에 의미있는 시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러한 시간을 5월 23일에서 창업가, 예비 창업가들을 모시고 "KT에코노베이션 세미나"의 일환으로 "은행권청년창업가재단(D.CAMP)"에서  진행했습니다. 

참여하신 분들로는  KT에코노베이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팀들 이외에 D.CAMP의 멤버, 외부의 일반인들도 참여하였습니다(특히, 고등학생 창업가들의 참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참석하신 이유를 묻는 질문에 현재 직장을 다니고 있지만, 창업의 열망과 언젠가는 꼭 도전해볼 일이기에 그 전에 창업가로서 스스로의 모습을 한번쯤 알아보고 싶다는 말씀이 무척이나 공감되더군요. 

"자신의 강점에서 시작하라"라는 부제의 워크샵은 "비즈니스 캔버스"로 유명한 "비즈니스 모델의 탄생"에서 소개된 비즈니스 분석 프레임워크를 개인의 일과 커리어측면에서 적용한 "Business Model, You"를 기반으로 확장하여 개발한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진행하였습니다. 

프로그램은 자신의 요즘 생각들을 정리해보고, 관심사와 흥미를 체크해보는 미니 워크샵을 시작으로 창업에서 창업가 스스로에 대한 이해의 중요성과 필요성, 삶에서 스스로의 역할들 정의, 강점과 약점에 대한 이해, 스스로의 성장쾌적 그려보기, John Holland의 RIASEC에 대한 간단 체크와 스스로의 타입찾아보기, 비즈니스 모델 You 캔버스를 활용한 창업가로서의 역할 정의와 정리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틈틈히 각각의 부분들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질문과 답변, 그리고 생각을 공유하는 시간을 통해서 지금까지 잊거나 생각하지 못했던 스스로의 강점들과 장점들을 찾아보는 훈훈한 시간을 가져보왔습니다. 프로그램을 마무리할 쯤에 프로그램에 대해 무엇을 얻게 되셨는지에 대해서 몇몇 분들께서 아래와 같은 멋진 의견들을 말씀주셔서 워크샵을 진행한 저로서도 무척 보람된 시간이었습니다.

"스스로의 삶에서 꼭 한번쯤은 되돌아봐야할 일을 한 것 같다"

"기존의 비즈니스에 대한 워크샵이나 강연이 비즈니스의 계획과 개발의 방법과 과정에 대한 부분만을 알아가는 기회였다면, 비즈니스에서 비즈니스를 만들고 이끄는 "나"의 존재가 비즈니스에서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게되었습니다"
"120-130%만족하는 멋진 강의였습니다."
"비즈니스모델을위한 캔버스를 완전히 다른 관점에서 개인의 일에 초점을 맞추어 분석하고 생각해볼 수 있다는 점이 무척 신선했습니다"

강의를 마무리하면서 창업 이전에 삶의 주인공이자 비즈니스 리더로서 자신의 꿈과 열정, 그리고 비즈니스를 향한 내적동기등을 꼭 한번쯤 확인하는 기회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되었으며 앞으로도 기회가 있을때마다 진행해봐야겠다는 작은 다짐도 하게되었네요. 이 워크샵이 참석하신 분들에게 스스로 삶의 단면들을 캡쳐해봄으로서 자신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한 멋진 기회가 첫 출발이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

Posted on May 24, 2013 and filed under BMYou, 워크샵, Startup.